"안녕하십니까?"


"군산컨테이너터미널㈜ 방문을 진심으로 환영합니다."



전라북도 유일 국제항만으로 군산항에 위치한 TOC부두인 GCT는
2004년 7월 민간 하역사[CJ대한통운㈜·세방㈜·㈜선광]와
지방자치단체(전라북도·군산시)의 컨소시엄으로 설립된 회사로서
2천 TEU급 컨테이너선 2선석, Quayside Container Crane 2기, CY 98천㎡(3만평),
냉동·냉장 및 위험물 장치장, X-ray 검색기, CFS/CIS 창고를 구비하고 있습니다.
GCT는 전북경제의 마중물이 되고 서해중부권 대표 컨테이너전용터미널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전 임직원이 열정과 혼신의 힘을 다하겠습니다.


정기국제선 서비스항로는 다음과 같습니다.


동영해운 주 3항차
[주 1항차 : 『중국 대련 - 연태 - 군산 - 부산 - 일본』
주 1항차 : 『일본 도쿄 - 요코하마 - 시미즈 - 나고야 - 와카야마 - 부산 - 군산 - 인천 - 대련』
주 1항차 : 『중국 닝보 - 상해 - 인천 - 군산』],
PAN Ocean 주 1항차 [『청도 - 군산 - 부산 - 광양 - 대산』],
SOFAST 주 1항차 [『연운항 - 위해 - 군산 - 부산』]를 서비스 하고 있습니다.
신규항로 개설을 위해 동남아(베트남, 태국 등) 항로를 직항로로 전환 추진하여
서해중부권 컨테이너터미널로서의 기반을 다지는 원년이 되도록 하겠습니다.


고객감동을 실천하는 GCT가 되겠습니다.


항상 고객감동 서비스를 제공하여 물류비 절감과 안전경영을 기반으로 경쟁력을 갖춘
군산컨테이너터미널을 만들고 하고잡이의 간절한 마음으로 실천하는 기업이 되겠습니다.


             2019년 3월 1일


군산컨테이너터미널 대표이사 신길섭
[573 - 540] 전북 군산시 오식도동 839번지 전화 063-464-7044,7045 팩스:063-464-7048
Copyright(c)2005,GCT all rights reserved. For more informations, mail to webmaster@igct.co.kr